[뻘필] 이종범은 왜 은퇴를 결심했을까? 자유

현재의 KIA의 부진을 보면서, 정말 아쉬운 게 있었다면 바로 '이종범'의 부재라고 생각됩니다. 작년 시즌까지 팀의 구심점 역할을 했고 팀의 희생정신을 강조하면서 다른 후배들과의 경쟁에서 밀리지 않는다는 것을 몸소 보여줬던 이종범. 그런 그가 왜 은퇴를 결심하게 되었을지... 그 이유를 생각해보다가 한번 2007년으로 거슬러 올라가보았습니다.

2007년 이종범이 부진에 빠지면서 이 때부터 프론트로부터 은퇴 압박을 받기 시작했습니다. 이 때까지 이종범 선수는 아직 현역에 대한 의지가 더 강했기 때문에 삭감을 받고서라도 선수생활을 계속 해왔었습니다. 이 때 화려했던 해태의 프랜차이즈 이종범을 필요로 하는 사람이 나타납니다. 바로 비 해태 출신 감독인 조범현 감독이었죠. 새로 부임한 조범현 감독은 타이거즈와는 인연이 없어서 타이거즈 내에선 지지기반도 없고 타이거즈 색도 전혀 없었기에 아무래도 타이거즈 색이 강한 팀 분위기 내에서 선수단 통솔에 아무래도 어려움이 있을 것임을 짐작했을 것입니다. 당시 호사방도 조범현 감독에 대한 부정적인 의견이 강했을 거고요. 그러한 조범현 감독이 타이거즈의 색을 씌우기 위해서는 바로 타이거즈의 프랜차이즈 이종범이라는 존재가 필요했던 겁니다. 그랬기 때문에 조범현 감독 체제 하에서 이종범의 선수생활이 더 지속될 수 있었을 겁니다. 다만 '노장으로써, 선배로써, 프랜차이즈로써 나 자신을 희생하라'는 전제가 있었겠죠. 하지만 이종범은 그렇게 궂은 일을 맡아서까지 선수생활을 유지하려는 본인의 의지가 더욱 컸기에 묵묵히 따랐습니다. 그렇게 조범현 감독은 노장의 희생정신을 통해서 팀을 집중시켰고 어쩌면 이것이 조 감독과 종범신에게 서로가 윈윈이 되었을 겁니다. 그 역량이 극대화된 때가 2009 한국시리즈 우승이었죠.

그런데, 조범현 감독이 사퇴한 뒤 선동열 감독 부임으로 상황은 바뀝니다. 여태까지 이종범이 KIA 선수 내에서 프랜차이즈로써 팀의 구심점이 되었다면 이젠 감독(+수석) 자체가 프랜차이즈였으니까요. 당시 팬들은 타이거즈 프랜차이즈 출신 코치진들이 중심이 되어서 팀에 변화를 가져오기를 바라는 여론이 많았고 현 코치진들은 팬들의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많이 노력했을 겁니다. 하지만 이런 체제 하에서는 더 이상 여태까지 해왔던 '타이거즈 그 자체로써의 구심점 역할'의 이종범의 역할이 줄어들수밖에 없었고, 이후에 좀 더 젊은 선수들을 더 중용하려는 코치진들의 의견과 충돌하면서 결국 은퇴를 선언한 것이라고 봅니다. 이종범이 다른 젊은 선수들과 기량이 비슷(?)하면서 여태까지 경쟁에서 밀리지 않았던 것이 바로 '팀의 구심점 역할'을 쥐고 있었는데 이제는 이마저도 내세울 수 없었으니까 말입니다. 은퇴기자회견에서 '팀에서 나에게 필요한 부분이 더이상 없다는 것을 알고 은퇴를 결정했다'라고 언급한 건 바로 이것을 의미한 게 아닐까요.

다만 기존의 구심점을 레전드 코치진으로 강제로(?) 옮기려는 과정에서 하나의 단결할 수 있는 기둥을 잃어버린 선수단들 및 팬들은 갈 길을 잃어버리고 지금의 혼돈이 발생한거라고 생각합니다. 물론 서재응이나 김상훈, 유동훈 등의 고참선수들이 있기는 하지만 그 고참선수들이 선수들의 역량을 모을 수 있는 구심점 역할을 아직은 제대로 못하고 있고, 현재 구심점'이 되려는' 코치진-선수들 관계는 아무래도 수직관계라 '선수' 이종범-선수들 간의 수평적 관계보다는 좀 더 불편하겠죠. 현재의 타이거즈의 부진은 외적으로 부상병들이 많아서 그에 따른 공백의 이유도 있겠지만 선수들이 '타이거즈 레전드 코치'를 대하는 심적 부담감이 있는 것도 한 원인이 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일단 아무래도 현 상황을 타파하기 위해선 이종범이라는 대 선배를 대신할 수 있는 고참급 선수(서재응, 최희섭, 김상훈, 유동훈 등) 중에서 역량을 모을 수 있는 선수들 사이의 구심점을 빨리 찾아야 하는게 중요한데, 일단은 서재응이 그 역할에 맞는 선수라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서재응 본인이 힘들더라도 팀의 희생정신을 더욱 강조해서 그 중심으로 돌아가게끔 하는 정신적 지주 역할을 충실히 수행한다면 어느정도 선수들 사이에서의 혼돈은 줄어들 것으로 생각됩니다. 한편으로는 일련의 사태는 팀의 중심역할을 했던 한 선수가 선수생활을 좋게 마무리 하려면, 그 선수가 해왔던 중심역할을 다른 선수에게 잘 위임을 해야한다는 것을 일깨운 소중한 사례라고 생각됩니다. 현 코치진들이 그 중심을 코치진으로 옮기려 했거나 그 역할을 망각(?)했거나 해서 중간 단계를 생략해버리고 구심점이 되었던 선수를 은퇴시켰기 때문에 발생한 문제로 보입니다.

아무튼, 하루빨리 이 혼돈이 줄어들어서 선수들 사이에 안정이 찾아오고, '종범신' 이종범의 은퇴 후 계획도 잘 세워져서 타이거즈 팬들에게 위안이 될만한 소식이 전해졌으면 좋겠습니다=_=;;


덧글

  • 海凡申九™ 2012/05/07 07:10 # 답글

    전 선동열 그 냥반이 아무래도 작용한 것 같다고 봤습니다
  • Xeon 2012/05/08 03:25 #

    선 감독이 이종범의 은퇴에 어느정도 작용을 하기는 했었겠죠'-';
  • RUBINISM 2012/05/07 08:40 # 답글

    이종범이 계속 뛰었다면 이러진 않았지요 ㅠㅠ
  • Xeon 2012/05/08 03:25 #

    ㅠ_ㅠ
  • AlexMahone 2012/05/07 09:00 # 답글

    작년 플옵 마지막 경기에서...

    뭐 당시는 조범현 감독때이지만 사실상 거의 SK쪽으로 승기가 넘어간 상황에서

    마지막 타석에 이종범 선수 대타 내보낼때가 생각납니다.

    설마~ 마지막 타석이겠어? 했는데 현실이 되었네요..

    물론 그 칼자루를 휘두른 건 조범현 감독은 아니지만 말이죠...
  • Xeon 2012/05/08 03:25 #

    그게 아쉬웠습니다-_ㅠ
  • 박상욱 2012/05/07 09:52 # 삭제 답글

    이종범 갑작스러운 은퇴는 저도 할줄 몰랐지만 이번해 기아하고 팀 색깔은 전혀 맞지 않았습니다. 조갈량 체제에서는 그나마 보여준 활약이 있어서라도 은퇴는 미루겠지만. 선감독님 체제에서는 그게 불가능 하죠. 나이가 있으니 도루도 힘들고 그렇다고 타격이 3할 넘는것도 아니고 홈런타자도 아닙니다. 수비하나로 먹고 살기에는 많이 힘들죠. 그래서 저도 이번해가 마지막일꺼라고 생각했습니다. 단 그게 3월일지는 몰랐죠.

    그래도 이종범 선수가 워낙 할 의지가 강해서 저는 다른팀 가지 않겠느냐(예를 들면 장성호 선수처럼 하놔라든지. 아니면넥센이든지 아니면 nc) 했는데 그것도 아니군요 참 안타까운 선수죠.
  • ee 2012/05/07 10:44 # 삭제

    그래서 신종길이 3할칩니까. 홈런타잡니까 주루사를 안합니까....
  • 지화타네조 2012/05/07 10:50 #

    그래서 신종길이 3할칩니까. 홈런타잡니까 주루사를 안합니까.... 2222
  • Xeon 2012/05/08 03:28 #

    이제 와서는 '이종범 = 타이거즈'라는 인식이 강하고, 본인도 타이거즈에서 은퇴를 하고 싶어했을 겁니다. 사실 저도 은퇴시기가 좀 적절치 않았다고 생각했는데, 지금 시즌이 진행되는 거 보면 왜 그 때 은퇴결정을 했는지 어느정도는 이해가 가는 듯 합니다...=_=;;

    신종길은 본의 아니게 이종범을 은퇴시킨 원흉이 되었네요=_ㅠ 물론 신종길은 답이 없긴 합니다.
  • 11 2012/05/07 10:35 # 삭제 답글

    솔직히 말하면 욱한감도 없지는 않은듯. 이순철의 플레잉코치 제안이라는 것은 선동열의 전례로 보아 주전 기용은 고사하고 후보로도 잘 안쓰일 것이 분명하고 내심 주전경쟁에 자신있었던(시범경기에서 보여준 것이라면 충분했으니) 이종범은 프런트가 날 이렇게 내치는구나 싶으니 다음날 바로 은퇴선언.
  • Xeon 2012/05/08 03:28 #

    그런 것도 작용했을 겁니다. 후에 은퇴기자회견 가진 건 그 욱한 심정(?)을 가라앉힌 뒤에 심경을 정리했던거겠죠-_-;;
  • 1 2012/05/07 11:31 # 삭제 답글

    작년 LG랑 경기할 때 이종범이 심수창 상대로 안타 쳐서 1 - 0으로 앞서고 있는 상황에서 7회에 비 와서 경기 끝난 게 생각나네요.
  • Xeon 2012/05/08 03:31 #

    아...ㅠ_ㅠ
  • 오엠지 2012/05/07 11:37 # 답글

    이종범이 결심했다기보다 기아에 차인거아닌가?
  • Xeon 2012/05/08 03:30 #

    계속 은퇴 압박에 시달리기는 했지만 프론트와의 관계는 나쁘지 않았으니까요( =_=);;
    구단에서 이종범 선수의 은퇴 기자회견을 마련해주고 전문에서도 본인이 때가 되면 은퇴하겠다고 언급한 부분이 있으니까요'-';
  • dma 2012/05/07 15:06 # 삭제 답글

    선동렬감독도 어느정도 힘이있던 주니치시절(1999년)에 은퇴를 하고 빨리 지도자의 길로 접어들지요.
    덕분에 빨리 지도자의 길을 걸을수 있었고 기아감독까지 하고 있으니
    어영부영하다 더늦어지면 그만큼 지도자연수가 늦어지게 되므로 과감히 판단하는게 좋겠다는 의견을 보이지 않으셨을까

    하고 상상해봅니다.

    이미 내려진결정이고 훌륭한 조언에 과감한 판단이었다고 생각합니다
    기아가 빨리 올라와야 할텐데 걱정입니다.
  • Xeon 2012/05/08 03:31 #

    그나마 5월 첫쨰 주는 무패로 시작해서 다행입니다. 다만 3년 묵은 알찬 무 2덩이를(...)
  • haptic 2012/05/07 15:23 # 삭제 답글

    기아가 찬거죠 뭘..

    아니 선이 찬건가.
  • Xeon 2012/05/08 03:31 #

    -_ㅠ
  • 흠.. 2012/05/08 12:16 # 삭제 답글

    선뚱이 감독되면서 효수샘플인거같은데,

    잘나간 이종범도 이렇게 된다라고 선언할걸지도..

    근데 그와중 구단하고 원할하게 못풀어내고 뭔가 충돌이 생긴듯
  • Xeon 2012/05/08 14:19 #

    그런 의미에서 '비 타이거즈 출신' 조범현 감독이 이종범을 대한 자세와 '비 라이온즈 출신' 선동열 감독이 양준혁을 대한 자세의 차이가 나오는 거 같습니다=_=;
댓글 입력 영역


Google Adsen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