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년만의 기상 자유

=ㅠ=;;;

운동 시작 자유

사실 개인적으로 이번 추석은 멘붕의 연속이었습니다(...)

여러 핑계를 대면서 그 동안에 올 봄 이후로 집에를 못 갔다가 거의 한 4개월만에 광주 집에 왔습니다. 그런데 집안 식구들이 저를 보자마자 한 목소리로 하는 말은 "너 살 너무 많이 쪘다 어떡하냐"였습니다(...) 오랜만의 귀향이라 설렘을 안고 갔건만, 추석 3일 연휴(주말 제외) 내내 살 빼라는 소리를 들은 탓에 내내 미안한 마음만 들었습니다. 더군다나 저희 형님이 몇 개월 새에 10kg가량 감량에 성공하면서 저랑 몸무게가 비슷해지면서 비교대상(...)이 생긴게 저를 더 자극했습니다.

생각해보니 대학원에 들어온 이래 2년 새에 6kg이 증가되었더라고요. 덕분에 몸이 굼떠지고 몸이 빨리 피로해지는 등의 영향이 있었습니다. 그래서 자극을 받아서 운동을 시작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어서 토요일에 급(...) 아울렛에 가서 운동복에 쓸 옷을 상하의 세 벌씩 구매를 했습니다. 사실 제가 따로 운동복을 사본 경험이 없었는데, 생각보다 운동복이 비싸다는 것과 아울렛에서 구매하는게 싸다고 막 닥치고 구매하면 피본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계산하다가 급 불어나는 비용에 일부 옷을 포기한(...)

그리고 오늘 밤에는 어제 산 운동복을 입고 4km 도보/조깅을 했습니다. 일단 비싸게 주고 산만큼(...) 운동을 뽑아야했으니=_=;; 맛폰 어플 중에서 엔도몬도(Endomondo)라는 어플을 다운받은 덕분에 제가 얼마나 뛰고 걸었는지 알 수 있었습니다. 오늘 시작한 운동이 과연 얼마나 갈지는 모르곘지만, 일단 시작한 만큼 60대 후반 몸무게로 빼는 것이 목표입니다. 오래 걸리긴 하겠지만 목표한만큼 몸무게를 감량하도록 해야겠죠.

생각해보면 은근히 제 몸무게가 고무줄 같이 증량과 감량이 꽤 오갔었습니다. 대학 초기에는 60대 후반~70 초반(참고로 제 키가 166이기 때문에 사실 70 넘어도 약간 비만인데, 나름대로는 키가 콤플렉스인 덕에 약간 덩치는 있어야 한다는게 제 생각입니다-_-;;)을 유지했다가 최대로 빼본 것이 62kg이었고, 이후에 다시 살찌면서 70대까지 갔다 훈련소 기간에 64kg까지, 공익 중에는 60대 후반~70대를 유지하다 혼자 살기 시작하면서 조금씩 살찌더니... 좀 부끄럽지만 현재는 84kg입니다-_-;;;

현재 상황에서 60대 후반까지 빼려면 15kg을 감량해야 하는데 이게 꽤 힘들 듯 합니다. 일단은 단기보다는 장기적으로 바라보고 빼야겠죠=_=;;; 일단 시작한 만큼 포기하지 않는게 중요하다고 생각하고, 최근에 스트레스로 인한 폭식이 잦았는데 먹는 것만 줄이면 승산은 있다고 보고 시작하렵니다.





일단 이렇게 썼으니 계속 보면서 자극받으면서 운동해야죠. 내 자신에게 화이팅'ㅅ'!

이쯤에서 정리해보는 인천의 패스트푸드점 리스트 자유

- 맥도날드 : 부평역, 구월킴스클럽, 신흥(인하대병원건너), 연희(서구청), 연수역GS주유소, 구월C&C(인천CGV), 부평문화의거리, 동인천, 부평이마트, 구월DT, 연수이마트, 인천공항[특수], 동인천이마트, 구산점(송내역 근처), 부평SK주유소, 연수홈플러스, 문학DT(예정) 헠헠(...)

- 롯데리아 : 넘 많아 귀찮-_-;;

- KFC : 계산(계산삼거리), 스퀘어원, 인천롯백[특수], 인천공항(출발,도착)[특수], 연수롯데마트, 부평역, 구월C&C, 계양CGV, 간석홈플러스

- 버거킹 : 인천신세계[특수], 문학경기장[특수], 인천공항면세[특수], 인천공항출발[특수], 삼산점

- 파파이스 : 계양이마트, 동인천, 문학경기장[특수], 부평아이즈빌, 부평이마트, 연수메가박스, 인천논현역, 송도인천대, 인하대병원, 작전홈플러스, 제물포역

- 크라제(?) : 송도, 인천공항[특수], 인천공항면세[특수], 예술회관역

사실 크라제는 패스트푸드점 범주에 넣긴 그렇지만, 일단 햄버거 파는데니깐(...)

여기서 보면 다른 지역에서는 참 보기 힘든 파파이스가 인천에는 좀 많은 편이고, 버거킹은 삼산점이 아니었으면 일반매장 전멸일 뻔 했다-_-;;; 의외로 맥도날드도 많고. 나름대로 패스트푸드 좋아하는 편이라 목록을 가지고 있어야 할듯(?)

내 서식지인 인하대에서 가까운 패스트푸드점이라면

맥도날드 - 신흥DT, 동인천, 구월킴스
롯데리아 - 닥치고 인하홈플러스
KFC - 스퀘어원, 구월C&C
파파이스 - 인하대병원
크라제 - 예술회관역 인거 같다-ㅠ-;;

뻘 - 인하대후문 쪽에는 의외로 패스트푸드 프랜차이즈가 전멸했다. 나 입학할 때까지만 해도 롯데리아가 바로 후문 건너편에 있었지만. 후문 건너편 바로 보이는 CU 자리가 롯데리아점이었지만, 어째 사람도 적었고 폐점. 개인적으로는 후문에 맥도날드 들어와서 맥모닝 팔면 은근히 수요 있을듯한데, 지금 보면 어떤 야구 팀 감독님 말 빌려서 '맥도날드 들어와도 자리가 없다'(...)

[사용기] 소니 엑스페리아 태블릿 Z 사용기 자유

거의 한 7개월만의 글입니다. 쿨럭=ㅠ=;;

그 동안에 신상의 변화는 없었고, 이제 석사 논문 쓰기에 들어간 상태입니다.

페북(facebook.com/XeonsMadness)이나 트위터(@XeonsMadness)에서는 많이 인사 드렸지만, 요새 이글루스 쪽은 많이 못 썼었습니다(...)



간만에 글을 쓰게 된 주제는, 최근에 제가 지른(...) 물품에 대한 제 나름대로의 사용기를 적고자 여기에 적었습니다.

대체적으로 다른 사이트에서는 호평 일색이라, 저는 좀 약간 비뚤어지게(...) 써봤습니다. 그렇다고 완전히 불만 있다거나 그런건 아니구요.

사실 대조군이라고 하기에는 뭐...하지만=_=;;; 현재 저는 전화기 겸용으로 갤럭시 탭 7.7 LTE 제품을 사용하고 있고, 국내에서 더 이상 7.7 제품에 대한 지원을 안 해준다고 해서 약정이 끝나면, 저가형의 LTE 폰으로 바꿀까 생각중입니다.

현재 국내에서는 엑스페리아 태블릿 Z를 와이파이 전용모델로만 내놓고 있기 때문에, LTE 스마트폰을 가지고 계시다면 스마트폰을 휴대용 핫스팟으로 활용하고, 대부분의 작업은 태블릿으로 활용하면 괜찮을 듯 합니다.



일단 자세한 외관은 이렇게 생겼습니다. 저는 32G 모델이라, 바디가 하얀색입니다. 소니 코리아에서는 엑페태블릿 Z 구분할 떄 16G 모델은 온리 흑색, 32G 모델은 온리 백색 이렇게 구분해서 팔고 있습니다. 이왕이면 흑/백 둘 뿐이라도 색상 선택권도 좀 줬으면 좋겠네요=ㅠ=;;;

이왕이면 자세하게 들여다보면 좋겠지만, 저도 아직은 적응기이고, NFC 기능에 대해서도 접할 기회가 저도 많지 않아서 자세하게 다루기는 힘들어서 많은 것을 다루지 못했습니다. 다만 2주일 정도 제가 사용하면서 느낀 불편한 점을 여기다 적어보려고 합니다.

엑스페리아 태블릿 Z에서 강조하는 기능은 다음과 같습니다.

- 얇은 두께
- FULL HD 동영상 시청이 가능한 1920x1200 해상도
- 옵티콘트라스트 LCD 화면
- Exmor R for Mobile 지원 HD 카메라
- 워크맨 지원
- IP57 수준의 방수,방진 기능

실제로 저도 사용하면서 꽤나 만족스러운 편입니다. 해상도도 높고 태블릿 치고는(?) 자체적으로 내장된 스피커가 짱짱한 편이고, 게다가 여기에는 언급이 안 되어 있지만, 엑스페리아 제품에서 제공하는 듀얼쇼크 3 연동으로 듀얼쇼크 조종기를 통해서 게임도 쉽게 할 수 있는 장점도 있습니다.

그런데 사용할 때 불만스러운 점이나 아쉬운 부분도 좀 있어서 여기에 좀 적어보려고 합니다. 이것이 저렴한 비용으로 해결할수 있는 문제도 있기는 하지만, 일부는 약간 막대한 비용을 들어 해결해야 하는 부분도 있어서 여기에 적습니다.

1. 진동이 왜 없누?

아무래도 기존에 진동이 내장된 모바일기기에 적응되어서인지는 모르지만, 화면이나 키를 누를 때 진동이 없는게 좀 아쉬운 부분입니다. 진동이 없는게 뭔 문제이거나 그런 것도 아니지만, 섬세한 측면에서의 아쉬움이 좀 있기는 하네요. 혹여나 진동모드인 상황에서 소리 이외에도 다른 감각으로 알림을 감지할 수 있는 수단이 하나 더 있었다면 더 좋지 않았을까요...

2. 영화 감상 시 순정 어플의 아쉬움

다른 기기도 그렇듯, 동영상 재생이 가능한 순정 어플이 내장되어 있습니다. 소니의 음장기술을 통해 사운드 세팅도 가능하고 화면 효과도 조정하는 등의 효과는 만족스럽지만, 결정적으로 '캡션 기능'이 없어요(...) 예를 들어 SMI 파일이 있는 경우나 동영상 자체적으로 캡션을 내장했을 경우에 순정 어플이 자막 기능을 지원하지 않아서 볼 수 없는 아쉬움은 있습니다.(뭐 만약 사용하시는 분이 영어공부를 위해 일부러 자막을 꺼놓는 경우면 모르겠지만요...) 개인적으로는 이 문제는 MX 플레이어라는 어플을 구글 플레이에서 다운받아서 사용하고 있습니다. 그나마 이 어플로 해당 문제를 해결할 수는 있네요.

3. 순정 케이스 사용시 충전 불편 문제

제 개인적으로 이 제품 사용할 때 가장 불만인 부분입니다.



현재 소니스토어에서 액정보호필름을 포함해서 주변 액세서리를 팔고 있습니다. 저도 이거를 구매할 때 충전 스탠드를 제외한 액정 보호필름과 순정 북커버를 구매해서 달고 있습니다. 북커버로 위의 사진처럼 가로로 세워서 편리하게 작업이 가능한데...

이게 좀 불편한게, 이왕이면 충전단자를 하단에 달지 않고 상단이나 측면에 달았으면 어땠을까 하는 게 있습니다-_-;; 저 상태에서 충전을 할 때에 하단부에 충전 단자가 있어서 북커버로 세운 상태에서 약간 붕 띄워서 충전해야 하거나 아예 충전을 포기해야 합니다. 아니면 북커버를 벗겨서 충전하거나요. 물론 북커버를 조절해서 눕힌 상태로 작업할 때는 좀 더 편하긴 하겠지만 대체로 사진처럼 저렇게 사용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아예 북커버로 덮어버린 경우에는 아예 충전할 단자가 이음매로 덮여지니 꽂을 구멍이 없어지고요(...) 2년 전에 나온 갤럭시 탭 칠칠이도 가로 기준으로는 측면에 있어서 케이스를 씌웠을 때에도 충전이 용이한데 말이죠.

다만 이 문제는 충전 스탠드를 사용하면 측면에 있는 충전극을 통해 충전이 가능해져서 이 문제가 해결됩니다. 다만 이 스탠드까지 휴대하기는 그렇고(...) 게다가 이 스탠드가 현재 국내에서 구하기 힘듭니다(...) 이게 사소한 문제일수도 있지만, 작은 사이즈도 아닌 10.1인치 태블릿이기 때문에 생각보다는 덩치가 있어서 은근히 골칫덩어리일수도 있습니다. 이왕이면 충전단자를 측면에다 달았다면 이런 문제가 해결되지 않았을까 싶네요.

4. 생각보다 민감한 스크린 터치. 생각보다 별로인 방수기능

엑스페리아 Z 시리즈의 특징이라고 볼 수 있는 방수기능은 1m 수심에서 최대 30분까지 버틸 수 있는 정도라고 합니다. 실제로 광고 동영상을 보면 남자가 욕조에 있는 상태에서 태블릿을 들고 작업하는 클립이 있어 해당 기능을 어필하는 부분이 있습니다.

그래서 저도 실제로 활용해보기 위해 샤워할 때 엑스페리아 태블릿을 들고 들어가봤습니다. 그런데, 이 기기의 터치가 민감해서인지 물방울이 튀어서 화면 위에 올라갈 때 물의 온도와 압력을 터치로 인식해서 오작동이 일어나는 경우가 있습니다=_=;;; 물론 이것이 정전식 터치스크린의 원리에서 오는 문제이기는 하지만, 실제 사용에서 적용할 때 약간의 위험부담이 있습니다.

그래도 물에 담갔을 때 고장이 안 나고 그런 건 좋긴 한데, 민감한 터치스크린에서 오는 물방울 압력 문제로 실제 사용하기에는 좀 제약이 있을 듯 합니다.



이 정도가 제가 사용했을 때 이 기기의 불편한 점이었습니다. 아직은 2주 정도밖에 지나지 않았기 때문에 더 많은 평을 내리기는 어렵지만, 제가 사용하면서 불편한 점이 이 글을 보시는 여러분들께 많이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이 문제들을 포함한 몇가지 불편한 점들을 제외한다면 분명히 엑페 태블릿 Z는 충분히 매력이 있는 물건이고 사용하기에도 편하고 부가기능도 좋은 편이라 개인적으로 이 제품을 추천하고 싶습니다.

좀 허접하고 짤막한 사용기였지만,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__)

2012년, 저는 이글루스에서 자유

한 게 없네요(...)

트위터(twitter.com/XeonsMadness)와 페이스북(www.facebook.com/XeonsMadness)를 운영하기 시작하면서 솔직히 관리하기 귀찮아졌습니다(...)

문제는, 현재 트위터랑 페북 글 쓰기도 귀찮아졌다는거(...)

그렇다고 날리지 않은 이유는, 일부 이웃분들 블로그에 가끔 염탐(...)해서 댓글 가끔 남기는 용도로 쓰기 때문이에용'ㅠ';



아무튼(...) 우리 이웃분들, 이젠 존재감이 미약하기 그지없는(...;ㅅ;) 이 블로그를 잊지 않아주셔서 감사하고.

내년에는 좀 더 부지런해져서 글 좀 많이 써보렵니다.



두서없이 글 쓴 거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내년에도 잘 부탁드려용용용( __)~~~~

1 2 3 4 5 6 7 8 9 10 다음


Google Adsense